분류없음2012.01.16 12:13






2012년 1월 14일 전날에 와이프에서 오전시간을 윤허를 받고.. 

라이딩 준비를 하고 자려 하였으나..
이유모를 피로로 인하여 그냥 넉다운 ㅠㅡㅜ

그래도 안나갈순없기에.. 졸린눈을 비비며 기상!!! 
치카치카로 아침을 시작하며 자전거를 준비..
 날도 추우니까 방풍점퍼 하나 더 챙기고 발토시에 슈커버까지.. 준비하고..
문을 나섰는데.. 이건.. ㅠㅡㅜ 너무 추웠음... 


흰색 실리콘 줄이 없어져서.. 라이트를 대충 고정하고.. (사진찍어놓으니 정말 볼품없다..ㅠㅡㅜ...)


동이트는 방향으로 페달링질을 시작!!!고고고...


아침이라 한가한 나들목길... 바로 아라뱃길 방향으로 가려다.. 
그래도 간만에 나왔는데라는 생각으로 편의점에서 따끈한 캔커피 한캔~^^


캔커피마시며 잠시 해뜨는 모습도 감상하며.~^^
머리속이 복잡한것을 잊고 달릴 마음을 먹고.. 길도 다시한번 검색..
(검색의 미충분함으로 인하여 중간중간.. 머뭇거리는 곳이 많았단..ㅜㅡㅠ)


편의점에서 나온뒤 
생태공원쪽으로 조금 지나다 보면 
행주대교 지나가는 표지판을 지나 
아라뱃길로 가는 표지판이 나옴..!!
저길을 따라 쭉~~~~~~ 가면 된다고 생각하고 갔음... 


가다가 중간에.. 해가 좀더 떠서.. 멋진 관경을 폰으로 담아보기도하고..ㅎㅎ


그길을 따라 가다보면 살짝 언덕이 있고.. 

포장이 애매한 길로 가는데.. 의심하지 말고 쭉 가면 된다.. 어설프게.. (돌지말자..)
그길의 끝부분 (김포공항 가는 길방향으로 착각할수있다)에 
사진과 같은 이정표가 보이며.. 아래에 하얀색으로 아라 자전거길이라.. 
잘 안보이게 표시가 되어있다.ㅎㅎ

갈때는 몰랐으나.. 이 다리가.. 마지막에.. 힘들게 했었다.. ㅠㅡㅜ


이다리를 넘으면 공사판현장이 나오는데.. 

거기에 쫄면 아라뱃길로 갈수없다... ㅡㅡ;;;
쫄지말고.. 반대편 자전거 도로로 넘어가서 쭉 달리면

 요런 해괴망칙한.. 길도 끊겨있는 

이게얼루 가야되지라는 코스를 만나게 된다..
쫄지말고.. 좀더 가면.. 수로쪽으로...
희한하게도.. 자전거 도로같은 도로가 보이며.. 그곳으로 가면.. 
아라뱃길이 시작된다고 볼수가있다..(갠적으로는 한참돌았다..ㅠㅡㅜ)


 말그대로.. 쭉뻗은 도로를 혼자 달리는 느낌으로 달리다 보면..

중간에 상야공원이라고.. 있는데..

그곳이 과연 공원이 있을까라는 의구심을 가지게 되었다..ㅎㅎ 

ㅎㅎ.. 전날 일기예보는 분명.... 날이 풀려 야외활동에 좋을거란것은 개구라..
ㅠㅡㅜ
나중에 뉴스를 보니.. 한강에 올해 첫 얼음이 얼어서 동동 떠다닌 날이 란다.. 쒸펄...ㅠㅡㅜ
아.. 저걸..옆으로 두고 가는데.. 
더 춥게 느껴지는 것은.. 나만이 아닐거란..(근데.. 한참가도.. 자전거..타는 사람은 나밖에 없었다..ㅠㅡㅜ)


아라뱃길은 중간중간..공사중이라고 막아논 구간이 보이는데..

그냥 무시하고..가면 다음 길과 연결이 된다.. ㅡㅡ;; (쫄지마.. !!!)

공사중안에는 요런 조각상도 있다..ㅎㅎ

중간에.. 외계에서 온거같은 조형물?? 건물??도 보이고,..

그림자 놀이도..ㅋㅋㅋㅋ

정말 아무도 없었다...ㅡㅡ;;;;(한강과는 사뭇다른..)
한참 달리다보니.. 마라톤 하는 아자씨들이 하나 둘씩 무리지어 다니시는 분들이 많이 보였다.. 마라톤이 대세인가...ㅡㅡ;)


쭉 달리다 보면.. 서해갑문이란 곳이.. 보이는데.. 
거기에 보니.. 강화로 가는길도 있던데.. 어떤식으로 연결되는지는 
좀 찾아봐야할듯하다.. 


아..다른곳은 방한이 괜찮았는데..
이놈의 발꾸락은.. 넘 시려서.. 바로 씻지도 못하고..
한동안 실온에서.. 따끈하게 댑히느라..고생했으요..ㅜㅡㅜ
(발꾸락 좀 안시리게 달리는 방법은 없는가..ㅠㅡㅜ/발정말 못생겼.....ㅋ) 


Posted by 용이아빠 whitew95
분류없음2011.10.12 08:17

헐.... 어제밤에만해도 이상없었는데 갑자기 왜이러이 너!!!!!!!

해결책찾으러 고고싱~~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Posted by 용이아빠 whitew95
분류없음2011.06.19 14:38


이틀간 원인모를 허리통증으로,..자정거를 구경만 하던 상태에 있다가
<<가게에 커피 마시러 잠시.. 외출은 빼고>>

<< 이렇게 하고 타니.. 생활차로..돌변.... >>


<<갓구운 녹차머핀과.. 칭구들...product by Trudykuchen>>


<<커피는 뜨끈한 아메 아메 아메~~~product by trudykuchen>>



바로전날 야밤에 출격 준비

<<안전을 위한 후미등을 헬멧 뒤에 부착..!!!(2032 배터리.. 무려 삼천원이나.. ㅡㅡ)>>
를 마치고 헬멧쓰고 나가려던중에 
 


분당쪽에서 들리는 소낙비라는 소식에.. ㄷ ㄷ 거리며.. 헬멧쓰고 집 쑈파에 앉아서..대기중... 

결국 마늘님의 . 헬멧 벗어라 명령과함께.. 그냥 집에서 있기로 하고... 아쉬움 밤을 맥주한캔 마시며..달래며 내일은 꼭 나가리라..다짐하며 잠이 들었던 
결전의 날이 밝았음..

원래 계획은 하트코스를 돌까하다가... 시간이 어영 부영하다보니.. 점심시간이 넘고... (중간에.. 약속도 있었고 했으니..) 
해다떨어진 7시 반경에 주섬주섬 옷을 챙겨입고 아무생각없이 한강으로 출격..~~~(사진을 찍어야 하는데.. 배터리 압박으로...아무래도 카메라를 하나 들고 다녀야겠슴.ㅡㅡ)

한강을 출격하며 설렁설렁... 가는 도중에.. 음. 뚜루드 한강코스를 함 돌아보까하는 생각에..

급 결정.. 마포대교를 넘어서 가는데 까지 가보자 하는 심정으로 페달에힘들주어 고고..

 뱀씨 이놈과는 오늘이 마지막 날이 되는 관계로다가.. 열심하 함달려보자는 마음으로 마포대교를 넘어 강북으로 고고~~

강북은.. 남쪽보다 많은 굽이 길과.. 라이더의 영양식(?)들이 풍푸한 코스로.. 
중간에.. 서울숲쪽에서 쪽다리 같은것을 건너서.. 넘어야 하는코스를.. 
그냥 직진하다보니.. 마장역근방 ㅡㅡ;;;;그냥 바로 역으로 돌아왔음 댔을것을 좀 더 가본다고하다가..결국은 역순으로 빽해서.시간만 더 늘렸다능.. ㅠㅡㅜ

어딘지라고 불러야할지는 몰라서.. 중량천 갈수있는 길중에 하나인듯..
(적색부분)

.
참고로 조..코스는 좌우로..풀들로 인한 풍부한 단백질 보충제들이.. 많은... 단백질이 부족한 라이더들은 가서서.. 보충하셔도 좋을법한 코스임.. 단.. 가따가 어디로연결되는게 아닌 자전거 도로 끝나면서 서울시 시설공단 사거리인가로 연결됩니다....

다시 한강자정거도로로 합류하고..쭉 달리는 중에 올림픽 대교와.. 천호대교를 지나고..
점점.. 음산해 지는 기운을 느끼며..불안함에.. (도로도 한적하고..사람도 별로없고.. 뭐 그랬슴)
 폰을 확인하니.. 더이상가따가는 좀전과 마찬가지로 다시 빽해야하는 사항으로 판단되어.. 
그나마 넘어가기 쉽다는 올림픽 대교를 도하를 결정하여 돌아오는중에.. 라이트도나가버리고..  (의도치 않은 고스트 라이더가...) 
 한강 다리 건너기 좋은 도로는 마포대교뿐인가용.. ㅜㅡㅜ
쓩쓩 올림픽대교를 넘어.. (이곳은 내가 차로도 넘어본적이 없는 곳...)

<<셀카도..한장..... -_- 어여 살빼야지.. ㅜㅡㅠ>>



굴다리통해서 한강남단으로 합류.(강북쪽 도로와는 다른 넒이와.. 굽이 코스가 적은 날벌레들도.. 대비하여 적은...코스) 하여.. 
 반포에 들러.. 수분 보충과 배출을 완료하고..


집으로 복귀하니 12시가 넘은..
고난의 날이었음다...

 기존의 미벨을 탔을때는 집복귀시에.. 굉장히 힘들어.. 집에 들어올때는 파김치 상태엿는데.. 바쿠가 커져서 그런지.. 비슷한 속도 유지시에.. 상대적으로 피로도가 적은..느낌이었음... 역시.. 로드로 가야함을 다시한번 느끼며.. 

조만간 기존미벨로.. 동일 코스,,,(이상한곳으로 이탈 안하는 ) 아니 행주를 넘어.. 올림픽 대교쪽 코스를 통한 tdh코스로 더 도전을 해봐야겠슴다.. 하트코스도 언젠가는 돌겠쥐요뭐... ㅎㅎ





Posted by 용이아빠 whitew95